Project Description

해롤드 멘데즈 Harold Mendez

B.1977 USA

해롤드 멘데즈는 콜롬비아, 멕시코계의 미국 이민 1세대로, 초국가적 시민권, 기억 그리고 가능성의 관계를 다룬다. 유칼립투스 나무껍질, 뼈 또는 연골 색소와 같이 자연에서 수집한 물질, 산업 용품 또는 상징적 유기물을 사용하여 그 물질의 정체와 발견된 장소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상당한 규모와 생소한 소재로 극적인 변화를 실험한다. 이러한 접근 방식은 역사와 표현 사이의 미약한 관계를 강조하는 동시에 수행적인 발굴과 변형의 과정이라 할 수 있다. <Let Us Gather in a Flourishing Way>(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연구소, 2020), <UBS 12 X 12: New Artists>(시카고 미술관, 2008) 등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Latin X American>(드폴 아트 뮤지엄, 시카고, 2021), <Being: New Photography 2018>(뉴욕 현대미술관, 2018), <휘트니 비엔날레>(뉴욕, 2017), <Territorial>(배스 뮤지엄, 마이애미, 2017) 등에 참여했다.

Harold Mendez is a first-generation American of Colombian and Mexican descent. His work addresses the relationships between transnational citizenship, memory and possibility. Mendez uses materials collected from nature, industrial items, or symbolic organics, such as eucalyptus bark, bone or cartilage pigments, to investigate the identity of the material and the place where it was found. This approach is a process of performative discovery and transformation while emphasizing the weak relationship between history and expression. His recent solo exhibitions include <Let Us Gather in a Flourishing Way>(Institute of Contemporary Art, Los Angeles, 2020), and <UBS 12 X 12: New Artists>(Museum of Contemporary Art, Chicago, 2008). He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such as <Latin X American>(DePaul Art Museum, Chicago, 2021), <Being: New Photography 2018>(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2018), <Whitney Biennial>(New York, 2017), and <Territorial>(Bass Museum, Miami,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