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Description

무라카미 사토시 Satoshi Murakami

B.1988 Japan

무라카미 사토시는 개인과 공공의 관계에 주목해, 개인의 생활이 어떻게 사회에 영향을 주는가를 고찰하고 있다. 동일본 대지진이일어났을 때의 경험에서 출발하여, 자신이 서 있는 사회의 지반이 생각 이상으로 연약하다는 사실을 느낀 후 ‘사는 방법’을 만드는것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2014년 4월부터 자신의 생활에 ‘이주를 생활하다’라는 제목을 붙이고 스티로폼 집에서 살기 시작했으며, 현재도 그 집을 짊어지고 나르며 이주 생활을 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자기 성찰을 넘어 사회적 실천으로서 변화를 모색하고자한다. <무라카미 사토시 이주를 생활하다>(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 2020), <흡연소>(도쿄 쓰쓰지가오카 아틀리에, 2019), <걷는 시간과 그리는 시간>(교토 노와키, 2019), <집의 동사형>(부산, 2018), 등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단체전으로 <동아시아 문화도시 가나자와>(가나자와, 2018), <바람을 기다리지 않고 – 무라카미 사토시, 우시지마 히토시, 사카구치 쿄헤이의 실천>(구마모토시 현대미술관, 2018), <세토우치 트리엔날레>(쇼도시마, 2016) 등에 참여했다.

Satoshi Murakami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individuals and the public, and examines how individual life affects society. When the 2011 Great East Japan Earthquake struck, he felt that the society in which he stood was weaker than he thought. From 2014, he began to living in a styrofoam house that he made. It is the “Migratory Life” project. His work seeks ways to reverse introspection and transform it into social action. His recent solo exhibitions include <Satoshi Murakami Living Migration>(21st Century Museum of Contemporary Art, Kanazawa, Japan, 2020), <Smoking place>(Tsutsujigaoka atelier, Tokyo, 2019), <Walking time, Drawing time>(Nowaki, Kyoto, 2019), <Migratory Life>(Busan, Korea, 2018), He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such as <Culture City of East Asia 2018>(Kanazawa, Japan, 2018), <Without Waiting for the Wind – Satoshi Murakami, Hitoshi Ushijima, Kyohei Sakaguchi’s Practice>(Contemporary Art Museum, Kumamoto, Japan, 2018), <Setouchi Triennale>(Shodoshima, Japan,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