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me

2021 태화강국제설치미술제 전시주제

누구의 눈에도 숨겨 놓지 않았지만, 누구의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
Unhidden / Unseeable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인해 2020년을 지나 지금에 이르기까지, 머무는 거처인 집의 의미는 빠르게 전이되었고(dislocated) 변화를 따라가느라 누구나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2021년 태화강 국제 설치 미술제의 제목은 “누구의 눈에도 숨겨 놓지 않았지만, 누구의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개와 장소, 그리고 시간에 따라 사용자인 주체와 매일(또는 매 순간) 새롭게 관계를 맺는 집에 주목한다.

이는 각자에게 다른 역할을 하며, 때때로 쓸모를 떠나 미결정된 정체성을 유지한 채 존재 그 자체만으로 위상을 드러낸다. 또한 그것은, 전체화 할 수도 일반화할 수도 없는 존재로서 집착과 혐오가 공존하는 기이한 에너지를 내기도 한다.

국내외 12명의 작가와 함께 하는 이번 전시는 바로 지금(presence)이라는 현재를 공유하고,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각자를 담아내는 작품들을 통해 그들 삶을 조금이나마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이다. 나아가 중요한 사건 혹은 과거에 머물러 있거나 기약없는 미래에 상정된 집과의 관계 맺기를 고민함으로써 패러다임의 변화로 요구된, 무한히 변주하는 우리 자신을 살피는 계기를 제공하고자 한다.

국내 유일의 설치 미술제인 이번 전시는 전시 공간 또한 하나의 독립체로, 작품의 목적에 따라 주변 환경으로 흡수되기도 하고 변화하며 때로는 침범하면서 새로운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

An unforeseen event that took place during 2020, which unfortunately is looming over still, dislocated the meaning of home—a space where one resides—in a manner so fast and profound for any one of us to catch up with. In times like this, residents’ relations with their homes are reshaped every day (or every moment) as time, place or circumstances change. Keeping this in mind, this year’s Taehwa River Eco Art Festival, titled “Unhidden / Unseeable” sets out to explore what, if any, meaning a home holds in today’s world. While we may all have different thoughts and opinions regarding what a home should be (or do), and while it would be safe to say that establishing a home’s identity doesn’t particularly rely on its utility, homes by themselves enjoy a certain degree of status.

Presenting works that capture the very selves of 12 local and international artists of our time, “Unhidden / Unseeable” offers a glimpse into their respective lives. Furthermore, the exhibition aims to provide an opportunity for self-contemplation. In this day and age, shifting paradigms call for us to stay in constant variation, and by examining different forms of relations between homes and residents—whether it is determined by one’s memory, tied to significant incidents, or an unknown sensation coming from its unrevealed identity—viewers will be encouraged to take the opportunity and delve deep into themselves.

Being the only installation art festival in Korea, the exhibition space for this year’s programme is itself also an independent entity, and new and unique roles will be given accordingly. Following the intention of participating artists, the space is expected to change or immerse in—sometimes even intrude upon—surrounding environments.